이름이 왜 그래?

백만돌이가 아님. 빼어날 수(秀), 밝을 명(明) 써서 강수명임.

아니, 그거 말고 영어..

아..별 뜻 없음. 그냥 외국에 살때 영어 이름 알려줘도 맨날 되물어봐서 짓게 된 이름. 그때 때마침 신고 있던 신발이 VANS. 그러다 신발 이름이고 하니 거시기해서 N자 하나 덧붙여서 Vanns

뭐하는 녀석이야??

나도 모르겠다. 그냥 좋아하는 거 하려고 노력 중. 
근데 맨날 갈등해. 좋아해도 겁나는 건 어쩔 수 없는 듯.
그래도 결국 좋아하는 걸 하긴 하지만...

지금은 뭐해?

드론 만들고 CNC의 달인이 되고 싶어하는 주말없는 돈의 노예

공무원계의 3D 프린터 전문가
라지만 앞의 공무원을 빼기위해 노력 중

전에는?

창업도 하고 스타트업쪽에서 기획하고 마케팅을 했던 거 같은 기억이...

프리랜서로 이것저것 만들었던 기억도...

전공은 뭔데?

경영

근데 뭐한다고?

드론 만들려구 그리고 CNC의 달인도 되고파~

3D 프린터 만들려구

할 줄 알아?

하면할수록 어렵네 이거.

아니 일단 그냥 할거야

그거 막 프로그래밍하고 그런거아냐?

프로그래밍 뿐만 아니라 CAD의 달인도 되어야한다네..매일매일 무한도전

프로그래밍 뿐만 아니라 다 알고 다 해야해

그나저나 사진뭐임?

다리길어보이는 사진.jpg

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?

좋아하는 거 하는 건 힘든거 같아. 물론 이제야 한발짝 내딛은 거 같지만..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할 수 있었음 좋겠어. 물론 그렇게 할 수 있는 힘은 나 혼자가 아니라 주위 사람 힘이 더 많이 필요할 것 같아. 

앞으로도 지금만큼 멋진 사람들과 같이 할 수 있었음 좋겠어

적을 만드는 내 고집과 성격이 좀 유해졌으면.
옳지 않고 싫은걸 정면으로 부딪치는 것이 아닌 부드럽게 변화시킬 수 있는 유함이 생겼으면.

저작자 표시
신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