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만 괴롭혀~!

'화남'을 주제로 생각했을 때 떠오른 것은 웬지 어머니의 잔소리였다.

예전에는 어머니한테 많은 화를 내고 성질도 부렸지만 요즘에는 거의 그런 일이 없다.

오히려 요즘에는 이제 그만 잔소리 좀 하라고 마음 속에서 투정부릴뿐.

잔소리하는 것도 항상 똑같다.

방 청소 좀 해라. 불 좀 꺼라 이런 별거 아닌 거에 대한 것 들이다.

사실 기본적으로 성격이 더러운 것을 못 참는 성격에다 절약 정신이 몸에 박힌 나지만 어머니하고는 조금 템포가 틀린 느낌이다.

나같은 경우에는 뭐 하나 집중할 때는 정말 먹는 것도 뒤로하고 그거 하나만 집중해서 며칠 이상 시간을 보내다보니 그 시기에는 청소도 빨래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. 단지 작업 하나에만 집중할 뿐.

그 외에는 나역시도 깔끔하게 청소하고 다니지만 그 시기에 더러워지는 것을 어머니는 못참는 것이다. 매일 매일 청소하는게 당연한 분이니 그럴 수 도 있지만 가끔 정말 피곤할 때가 있다.

어쨋든 나에게 화난다는 것은 남을 때리고 패고 싶고 이런 것이 아니다. 그건 그냥 화가 아니라 날 몰아붙일 수 있는 동기부여요소중 하나일 뿐.

나에게 있어 화난다는 것은 오히려 이런 사소한 것들인 것 같다.

저작자 표시
신고

WRITTEN BY
강수명 Vanns Kang
하고 싶은거 하고 사는 조금은 잘 빡치는 평화주의자

댓글  0개가 달렸습니다.
secret